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영풍제련소 폐쇄!"... 대경건치도 동참

기사승인 2019.09.17  16:40:08

공유
default_news_ad1

- 16일 영풍제련소 환경오염 규탄 집회... "죽음의 땅 영풍제련소는 일본 만화영화같은 공간"

지난 16일 대구 영풍문고 앞에서 '영풍석포제련소 환경오염 규탄 및 폐쇄 촉구' 집회가 열렸다.

"영풍제련소는 지난 49년간의 낙동강 오염을 원상복구하고 즉각 낙동강에서 떠나라."

건강사회를 위한 치과의사회 대구·경북지부(상임대표 박준철 이하 대경건치)가 지난 16일 대구 영풍문고(대구백화점) 앞에서 개최된 영풍석포제련소 환경오염 규탄 및 폐쇄 촉구 집회에 참가해 '영풍제련소 환경오염 및 주민건강 피해 공동대책위원회(이하 영풍공대위)'의 활동을 적극 지지‧지원할 것을 다짐했다.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이하 민변) 대구지부가 주최한 이날 집회에는 영풍공대위와 대구경북전문직단체협의회(이하 대경전단협), 생명평화아시아, 대구환경운동연합 회원 약 40여 명이 참석했다. 대경건치에서는 박준철 상임대표와 송필경 회원이 참석해 영풍제련소의 만행을 규탄했다.

이날 집회에서 '영풍공대위와 함께하는 법률대응단' 소속 백수범 변호사는 "포항제철처럼 공해산업은 보통 해안가나 강 하류 지역에 위치하기 마련이다. 그런데도 영남지역 1,300만 주민들의 식수원인 낙동강 최상류에 공해산업인 아연제련소가 지난 1970년부터 지금까지 49년간 설치‧운영돼 온 것을 이해할 수 없다"면서 "제대로 규정을 지켜도 문제인데 영풍석포제련소는 지금까지 관련 법 규정을 위반해가면서 주변 환경오염을 자행해왔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지난 2013년부터 제련소 공장부지 수만 평과 공장주변 반경 4km이내 56만㎡ 토지(농지 및 초등학교 운동장 포함), 공장 노동자 아파트부지 등 경북 봉화군에서 내린 토양정화명령 5건 중 단 하나도 이행하지 않고 있으며, 지난해 2월에는 중금속에 오염된 폐수 70만톤을 무단 방류해 조업정지 20일을 받았음에도 올 4월 합동단속반의 폐수처리시설 점검과정에서 무허가 배관시설을 통해 몰래 폐수를 방류하는 범죄 행위가 적발돼 조업정지 120일의 가중처벌을 받은 바 있다"고 지적했다.

'영풍공대위와 함께하는 법률대응단' 소속 백수범 변호사가 규탄발언을 하고 있다.

아울러 백 변호사는 "그럼에도 영풍제련소는 행정소송 등을 통해 토양정화명령과 조업정지 등의 행정처분을 전혀 이행치 않으려 하고 있다"면서 "올 7월에도 기동단속반의 기습 점검과정에서 공장 굴뚝의 중금속 오염 수치를 조작한 것이 적발돼 영풍제련소의 환경담당 상무와 대행업체 사장이 구속됐음에도 당연히 보고 및 지휘 과정에 있었을 영풍제련소 대표이사와 고문(영풍그룹 회장)은 발뺌만 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영풍제련소의 경우 한 해 매출이 관련 계열사 포함 3조7천억(2017년 기준 세계 4위)에 달하며 영품 그룹의 경우 재계 서열 20위권으로 경북 봉화군에서는 삼성과도 같은 존재"라면서 "아무런 반성도 없이 행정당국의 적법한 행정조치마저 무력화시키려고만 드는 영풍제련소를 즉시 폐쇄조치하고 이전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영풍제련소는 '죽음의 땅'
팔당댐 근처에 있었다면 이미 폐쇄됐을 것"

대경건치 박준철 상임대표는 이날 집회와 관련해 "대경건치는 인의협과 건약, 민변, 민교협 등의 단체로 구성된 대경전단협 차원에서 영풍공대위에 참여해 공대위의 활동을 지원·지지하고 있다"면서 "올 1월 '건강사회를 위한 대구·경북 민주시민상' 수상단체로 대구환경운동연합을 선정한 이유도 대구환경운동연합이 영풍제련소 문제를 처음으로 공론화하고 이슈화한 단체였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대경건치 박준철 상임대표

이어 그는 "올 6월 대구전단협 차원에서 영풍제련소를 현장방문한 적이 있는데 대구에서 4∼5시간 걸려 도착한 봉화군 석포면은 마치 일본 만화영화에서나 봄직한 비현실적인 모습을 띄고 있었다"면서 "산골 오지를 돌고돌아 겨우 영풍제련소 공장에 도착했을 때 갑자기 커다란 공간이 눈 앞에 펼쳐지면서 매캐한 유황냄새가 진동하기 시작했다. 주변에 있는 나무들은 모두 고사해 있었고, 넓은 대지는 벌건 맨땅의 모습을 그대로 드러내고 있었는데, 그 황량한 모습을 보면서 영풍제련소는 반드시 폐쇄돼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박 대표는 "만약 영풍제련소가 수도권인 팔당댐 상류에 있었다면 이게 지금까지 유지가 가능했겠냐?"면서 "당연히 없어져야 했을 공장이 너무나 멀쩡하게 사람들을 속여가면서 여태껏 유지해왔다는 것이 '이게 대구경북지역이라 가능했던 것인가' 하는 생각에 자존심이 무척이나 상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영풍제련소는 영남지역 주민들의 건강을 위해서라도 하루속히 폐쇄돼야 한다"면서 "다만 영풍제련소에는 봉화군 석포면 주민이 1000명 넘게 근무하고 있어 이들에 대한 생존권 차원의 대책마련도 필요하겠지만, 앞으로도 대경건치는 대경전단협 차원에서 영풍공대위의 활동을 적극 지원하고 지지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이인문 기자 gcnewsmoon@gunchinews.com

<저작권자 © 건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main_ad3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