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서울대 장애인구강진료센터 진료 개시

기사승인 2019.08.13  16:38:59

공유
default_news_ad1

- 12일 오전 9시부터…장애인환자 비급여진료비 지원 예정도

 

서울대학교치과병원(원장 구영)의 부설 장애인치과병원(원장 금기연)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가 개소식에 앞서 지난 12일부터 진료를 시작했다.

병원은 진료 개시 후 첫 번째 환자인 김정민(34세 남)씨에게 꽃다발을 전달했다. 김정민씨와 그 보호자는 “의료진의 친절에 매번 감사하다”며 “장애인이 전문적인 치과치료 받을 곳이 마땅하지 않았는데,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가 앞으로 많은 장애인들의 구강건강증진을 위해 큰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 첫 번째 외래진료환자 기념사진(왼쪽부터 구영 원장, 김정민 씨, 모친,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 장주혜 교수, 금기연 원장)

 

이날 치료협조의 어려움으로 전신마취 후 치과치료를 하기 위해 방문한 환자 송상우(13세, 남)씨도 꽃다발을 받았다. 송상우 씨와 보호자는 “현재 거주지 근처에는 적절한 치과치료를 받을 수 있는 의료기관이 없어서 이곳까지 오게 됐다”며 “장애인 환자가 편하게 치료받을 수 있는 공간이 생겨 다행”이라고 말했다.

보건복지부 건강보건관리사업으로 추진하는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와 각 권역장애인구강진료센터는 정부의 20대 국정전략 사업 중 ‘모두가 누리는 포용적 복지국가’의 일환이다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는 지난 6월 17일에 준공한 서울대학교치과병원 융복합치의료동의 1층에서 4층까지 자리하고 있으며, 전국 13개 권역장애인구강진료센터(중앙 제외, 현재 9개소 운영, 2019년도 4개소 구축중)에 대한 운영을 지원하고 있다. 이에 장애인 국가구강보건정책 수립 및 시행 지원, 고난이도 치과진료 및 전신마취 진료, 치과응급의료체계 중심기관 등의 역할 수행을 통해 전국 장애인 구강진료 컨트롤타워로써 기능을 맡고 있다.

병원 측은 정식 진료를 시작하면서 장애인 환자 진료비 중 비급여 부분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초생활수급자인 장애인은 비급여 진료비 총액의 50%, 치과영역 중증장애인은 비급여 진료비 총액의 30%, 기타 장애인은 비급여 진료비 총액의 10% 지원할 계획이며, 환자는 진료비 지원대상자임을 확인할 수 있는 구비서류를 지참해야 한다.(지원 문의 : 02-2072-3114)

하지만 이러한 진료비 지원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장애인들에게는 진료비에 대한 부담이 커 제도적 지원이 절실한 실정이다.

한편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의 정식 개소식은 오는 23일에 열릴 예정이다.

윤은미 yem@gunchinews.com

<저작권자 © 건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main_ad3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